'밤의 제왕' 수리부엉이가 3층 창문 너머로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었다 (영상)

최고의 야간 사냥꾼 수리부엉이가 집 창문 앞 화분에 둥지를 틀고 새끼까지 낳아 살고 있었다.
수리부엉이도 몰래 TV 시청을 하고 있다. 
수리부엉이도 몰래 TV 시청을 하고 있다. 

네덜란드에 사는 조스 바르트는 언젠가부터 누군가가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건물 3층에 사는데 도대체 누가 날 지켜보는 걸까. TV를 볼 때도 소파 뒤 창문 너머로 누군가가 날 지켜보고 있는 것 같은데 그게 누굴까. 녀석의 정체를 알게 된 그는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창문 앞 화분에 유럽에서 가장 큰 부엉이라는 ‘수리부엉이’가 어느 날부턴가 둥지를 틀고 자신을 지켜봤다는 걸 알게 됐기 때문이다. 시간이 좀 더 지나자 자신을 관찰하는 녀석들은 더 늘어났다. 수리부엉이가 새끼까지 낳았기 때문이다.

3층 창문 너머의 수리부엉이 어미 
3층 창문 너머의 수리부엉이 어미 
조스가 새끼 수리부엉이들에게 "얘들아 안녕?"이라고 말을 걸고 있다. 
조스가 새끼 수리부엉이들에게 "얘들아 안녕?"이라고 말을 걸고 있다. 

수리부엉이는 부엉이류 가운데 가장 큰 종으로, 몸길이가 약 60~75cm에 이른다. 암벽, 바위산 등 단단하고 평평한 공간을 주로 번식 공간으로 이용하는데, 조스의 집 화분이 녀석들에게는 맞춤으로 보였던 모양이다. 희귀종으로 ‘밤의 제왕‘, ‘최고의 야간 사냥꾼’으로 불리는 야생동물이 집 창문 앞 화분에 둥지를 틀었다면 누구에게나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거실에서 TV를 볼 때면 부엉이들은 일렬로 서서 신기하다는 듯이 바라보기도 한다고 조스는 전했다. 조스는 ”어느 날 녀석들이 여기를 떠날 수도 있겠지만, 그다음 해에는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