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07일 15시 07분 KST

차은우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여신강림 종방 기념' 단체 사진이 논란이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10여 명이 채 되지 않는다.

뉴스1/차은우 인스타그램
차은우 여신강림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이 지난 4일 종영한 가운데, 배우 차은우가 공개한 종방 기념 단체 사진이 논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서다.

차은우는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여신강림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제작진 여러분들 다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수호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이 중 출연진과 스태프가 종영 기념으로 촬영한 단체 사진에는 차은우를 비롯한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다닥다닥 붙어 있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10여 명이 채 되지 않는다.

차은우가 올린 ‘노마스크 단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그의 SNS 댓글 및 각종 커뮤니티에 ″대한민국은 연예인이 벼슬이구나” ”차은우 할말하않” ”누구는 코로나 때문에 학교도 못 가고 영업도 못 하는데 참 대단하다”와 같은 비난의 글을 남기는 중이다.

한편, 차은우는 논란이 확산되는 상황임에도 해당 사진을 삭제하지 않았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