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2일 12시 01분 KST

'와카남' 트로트 가수 은가은이 “눈 빼고 다 제 거 아니다"라며 성형 사실을 쿨하게 인정했다

너무 솔직해서 오히려 당황한 출연진들

TV조선
TV조선 '와카남'

트로트 가수 은가은이 성형 사실을 쿨하게 인정했다.

지난 21일 추석 특집으로 방송된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코미디언 이상준과 트로트 가수 은가은이 ‘우리 잠깐 결혼했어요’ 콘셉트로 가상 결혼한 모습이 그려졌다. 

TV조선
TV조선 ‘와카남'

이날 이상준은 모친에게 전화를 걸어 은가은과의 깜짝 통화를 시도했다. 이상준은 소개해줄 사람이 있다며 은가은한테 전화를 넘겼다. 

이상준 어머니는 “목소리만 들어도 너무너무 행복하다. 아이고 좋아라”면서 진심으로 기뻐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상준은 눈치 없이 은가은의 성형 사실을 밝혔다. 이상준 어머니는 대수롭지 않게 “성형이 필수다. 나도 쌍꺼풀 수술을 했다”면서 은가은을 두둔해 웃음을 안겼다. 

TV조선
TV조선 ‘와카남'

스튜디오에서 이하정은 은가은에게 “너무 자연스러운데 어딜 한 거냐”고 물었다. 은가은은 “눈 빼고 다 제 거 아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눈만 어머니가 물려주신 그대로다. 코도 수술했고, 턱도 돌려서 깎았다”고 거침없이 털어놨다.

옆에 있던 이상준은 “이런 얘기를 너무 솔직하게 말하지 말고 좀 숨겨라”면서 은가은을 말렸다. 은가은은 “제 과거 영상들을 보시면 성형을 한 것을 다 아실 거다. 눈은 예쁘기 때문에 안 건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