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6일 17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16일 17시 49분 KST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출연료 횡령 의혹' 매니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자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씨를 상대로 수억원 상당의 거액을 편취하고 그를 착취했다는 의혹으로 물의를 빚은 매니저 김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뉴스1
유진박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3일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이후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고 김씨는 16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중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지난해 김모씨를 사기와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센터는 당시 고발장을 통해 김씨가 유진박의 명의로 약 1억800만원 상당의 사채를 몰래 빌려 쓰고 출연료 5억6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는 유진박의 부동산을 낮은 가격에 팔아치워 시세 대비 차액만큼 손해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에 따르면 김씨 측은 ”경찰에서 인정한 횡령 금액도 알려진 것과 달리 300여만원에 불과하고, 부동산 처분 역시 유진박이 직접 가서 날인한 것”이라며 ”오히려 다른 사람들이 유진박을 조종하며 재산 피해를 주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유진박은 1990년대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불리며 화제를 모았으나, 전 소속사와 매니저 등 업계 관계자들에게 폭행과 감금을 당했다는 루머에 휩싸여 곤욕을 치렀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