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28일 09시 56분 KST

아이돌 출신 A씨가 '제2의 프로포폴' 전신마취 유도제 구매하려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제2의 프로포폴로도 불리는 약물이다.

Vintervarg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아이돌그룹 출신 A씨가 전신마취 유도제인 에토미데이트를 구입하려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SBS 8뉴스가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말 마약 사건 관련 참고인으로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에토미데이트를 처방 없이 판매하는 불법판매상을 수사하다 A씨가 연관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와 관련해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을 사거나 사용한 적은 없고 에토미데이트 구매를 알아본 것”이라고 진술했다. A씨 소속사도 ”치료 목적으로 에토미데이트를 처방받아 투여한 적은 있지만, 불법 구매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제2의 프로포폴’이라고도 불리는 에토미데이트는 과량을 투여할 경우 호흡 정지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반드시 의사 처방이 필요한 약물이다. 다만 중독성과 환각성이 입증되지 않아 마약류로 지정되지는 않아 불법거래가 적발된 경우에도 구매자는 처벌받지 않고 있다. 앞서 휘성은 지난 4월 에토미데이트를 샀으나 처벌은 면했고 판매상만 징역 1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