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9월 26일 23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9월 26일 23시 48분 KST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을 대기하던 중 수사관들을 뿌리치고 달아났던 20대 탈주범이 하루 만에 하남경찰서에 자수했다

주거지인 하남시로 이동했던 탈주범.

뉴스1, Getty Images
자료 사진

의정부교도소에서 입감을 대기하던 중 검찰 수사관들을 뿌리치고 달아났던 20대 탈주범이 하루 만에 자수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26일 오후 8시20분께 탈주범 A씨(25)가 하남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아버지와 함께 하남경찰서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날인 25일 오후 3시33분께 의정부교도소 정문 앞에서 입감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대기하던 중 검찰 수사관들을 뿌리치고 수갑을 찬 채로 달아났다.

앞서 A씨는 절도 혐의로 의정부지법 1심 재판을 받던 중 수차례 불출석해 구속 영장이 발부됐고, 이에 따라 검찰과 경찰은 25일 오전 A씨를 체포한 뒤 의정부교도소로 호송한 상태였다. 

이후 탈주한 A씨는 수갑을 파손해 야산에 버린 뒤 주거지였던 하남시로 이동했다. 경찰은 150명의 인원을 투입해 이틀간 교도소 주변과 수락산 일대를 수색했지만 A씨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A씨가 자수함에 따라 도주 혐의를 추가해 구체적인 도주 경위와 행적 등을 조사한 뒤 구속할 방침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