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7일 16시 24분 KST

펜싱 여자 에페가 '세계 1위' 중국을 꺾고 단체전 결승 진출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의 결승전에서 만나 은메달을 안겨줬던 중국 팀

한국 여자 에페 대표팀이 세계랭킹 1위 중국을 꺾고 단체전 결승에 진출했다

뉴스1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4강에서 중국을 38-29로 승리해 결승전에 진출 후 환호하고 있다. 

최인정(31·계룡시청), 강영미(36·광주광역시 서구청), 송세라(28·부산광역시청)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에페 단체전 준결승에서 중국에 38–29로 승리했다.

8강에서 미국을 꺾은 한국은 국제펜싱연맹 여자단체 랭킹 1위에 빛나는 중국을 상대로 초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뉴스1
첫 번째 주자였던 송세라가 중국 린셩을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첫 번째 주자로 나온 송세라가 주밍예를 상대로 2-3으로 뒤졌지만, 두 번째로 나선 최인정이 순이원과 에이스 대결에서 5-3으로 승리하며 전체 스코어를 7-6으로 뒤집었다. 3라운드에 나선 강영미가 린성과 2-2로 맞서며 1점차 리드를 유지했고, 4라운드에서 송세라가 순이원의 대체 선수로 들어온 쉬안치를 상대로 4-1로 압도하며 흐름을 가져왔다.

한국은 강영미가 5라운드에서 주밍예에게 2-3으로 밀리며 추격을 허용했지만, 최인정이 린성을 상대로 2-2로 맞서며 점수차를 유지했다. 7라운드에서 강영미가 쉬안치에 2-4로 뒤지며 점수차가 1점차로 좁혀졌다. 하지만 한국은 송세라가 린성을 4-0으로 압도하며 격차를 5점으로 벌리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뉴스1
대한민국 펜싱 마지막 주자였던 최인정이 중국 쑨이원에게 공격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이 공격은 성공했다.

한국은 마지막 주자로 나온 최인정이 주밍예를 15-11로 압도,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더불어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결승 패배를 3년 뒤 올림픽에서 되갚는데 성공했다.

한국은 단체전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꺾고 올라온 에스토니아와 금메달을 다툰다.

서장원 기자 : superpow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