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01일 10시 03분 KST

박선영이 "실제로 친구 남편 외도 알려준 적 있는데, 오히려 친구와 인연 끊겼다"며 한 말

‘부부의 세계’ 출연 중 탈모에 시달렸다는 고백도 한 박선영

SBS
박선영

배우 박선영이 실제로 친구 남편의 외도를 친구에게 알려준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박선영은 최근 종영한 JTBC ‘부부의 세계’에서 절친한 지선우의 남편 이태오의 외도를 알고도 지선우에게 말하지 않는 고예림 역으로 열연한 바 있다. 

박선영은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고민하다 친구한테 얘기한 적이 있다”며 ”당연히 (남편과) 헤어질 줄 알았는데 안 헤어지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선영은 ”지금도 (그 친구는) 속을 끓이면서 살고 있다. 오히려 그 친구와 나의 연이 끊어졌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미우새’ 모친들도 대부분 ”남의 가정에 분란 일으키면 안 될 것 같다”면서 ‘상대의 외도를 알게 되더라도 친구에게 말하지 않겠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박선영은 ‘부부의 세계’ 연기를 하면서 탈모에 시달렸다는 고백을 하기도 했다. 그는 ”극 중 남편은 매번 바람을 피우고 난 항상 참는 연기를 해야 했다”며 ”자꾸만 화가 났다. 촬영장에서 남편 역을 하는 김영민을 보면 때리고 싶었다. 나중에는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서 탈모가 왔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