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08일 10시 07분 KST

'불타는 청춘'에 남자셋 여자셋 안녕맨 김진이 합류했다 (영상)

'남자셋 여자셋'에서 '안녕맨'으로 인기를 끌었던 김진

SBS ‘불타는 청춘’에 김진이 새 멤버로 합류했다.

김진은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요즘 인터넷 강의를 듣는데 선생님이 ‘불타는 청춘’ 팬이더라. 스타들이 같이 늙어가는 게 너무 재밌다고 하더라”라고 근황을 전했다.

SBS
김진

김진은 과거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에서 안녕맨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었다. 그는 당시 유행어였던 ‘안녕’이라고 인사를 대신하면서 “97년도였던 것 같다. 원래는 단역 출연이었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유행어가 됐다”고 말했다.

김진은 이어 ”당시 어떤 맨 시리즈가 유행이었다. 그래서 내게도 안녕맨이라는 별명이 붙었던 것 같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정말 행운이었다. 지금 내가 나왔다면 그때 그만큼의 인기를 누리지 못했을 것 같다”고 했다.

이날 김진은 ‘남자셋 여자셋‘에 함께 출연했던 이의정과 오랜만에 재회했다. 이의정은 김진을 보더니 ”여전히 피부도 진짜 하얗다”고 신기해했다. 김진은 이의정과 대화를 나누다 ‘남자셋 여자셋’ 때 의정이를 사귀었어야 했다”며 ”남자에게 잘했다. 남자친구 후원을 잘해줬다”고 폭로해 이의정을 당황하게 하기도 했다.

그는 4년 전 홀로 양평 주택으로 이사와서 지내고 있다는 이야기도 했다. 김진은  “날아가는 새라도 잡아서 말을 하고 싶을 정도였다”며 외로움을 토로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