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08일 14시 25분 KST

국민의당 김근태 ‘아이유 방패 삼아 음원차트 조작’ 주장에 거론된 가수들이 입장을 밝혔다

음원차트 조작 기업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등의 이름을 거론한 김근태 후보

뉴스1
왼쪽부터 이기광, 볼빨간사춘기

김근태 국민의당 후보가 음원차트 조작 기업이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등 가수 다수의 이름을 거론했다. 이에 볼빨간사춘기 등은 김 후보 주장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근태 후보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언더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중국 등지에서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며 “차트 조작에 사용된 계정은 수천 개에서 수만 개에 달했다. 조작에 이용당한 국민 1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고, 대상은 1935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남녀노소 상관없이 관범위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가 언급한 크레이티버는 앞서 송하예, 영탁 등의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은 홍보대행사 앤스타컴퍼니가 지난 2017년 설립한 회사다.

그는 이어 “이들이 조작한 것으로 확인된 가수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이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또 크레이티버 측이 조작행위를 감추기 위해 아이유를 방패막이로 이용했다는 주장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크레이티버는 조작 행위를 감추기 위해 멜론 소속 가수 등 타 뮤지션의 음원을 함께 재생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는 치밀한 방식으로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면서 “아이유가 휴식기에 가끔씩 음원 차트에 오르거나 검색 순위에 오른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볼빨간사춘기 소속사 쇼파르뮤직 측은 언급된 마케팅 회사는 회사 내부 직원들이 전혀 들어본 적도 없는 곳으로, 이번에 처음 접했다”며 “현재 변호사와 상의하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고 스포티비뉴스에 입장을 밝혔다. 이기광, 공원소녀, 영탁 등의 다른 가수들 측도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불법해킹 된 계정으로 음원차트 조작이 이뤄졌다는 주장에 멜론도 입장을 밝혔다. 멜론 측은 “해킹을 당한 사실이 없다. ID 불법 해킹 및 악용 여부에 대해 수사기관을 통해 공식적으로 요청이 들어오면 절차에 따라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