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22일 10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4월 22일 10시 04분 KST

"고인을 무기로 쓰지 말라" 김희철이 고 설리·구하라 언급하다 기자와 설전 벌인 이유

김희철이 지난 20일 방송에서 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한 장면이 사건의 시작이었다

JTBC
김희철이 고 설리와 구하라에 대해 언급한 방송 장면

가수 김희철이 고 설리와 구하라를 괴롭혔던 악플에 대해 언급하다 위근우 기자와 설전을 벌였다.

김희철이 지난 20일 JTBC ’77억의 사랑’에 출연해 ”세상을 떠난 두 친구(설리, 구하라)와 모두 생전에 친한 사이였다”며 ”그 일을 겪으며 가장 화가 났던 것은 두 친구에게 성희롱하거나 모욕적인 말들을 하던 악플러들이, 막상 이들이 세상을 떠나니 남녀 편을 갈라 서로를 탓하며 물어뜯을 거리를 찾더라”고 말한 게 사건의 시작이었다.

김희철은 이어 ”가장 화가 나는 게 요즘은 성별을 갈라서 싸우지 않냐. 남자들은 성희롱으로 모욕적인 말을 하고, 여자들은 여자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말을 하다가 두 친구가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는데, 이를 두고 위근우 기자가 ”그(김희철)의 말이 이젠 없는 고인의 진심을 대변하는 게 되어선 안 되며, 그럴수록 비판적 독해가 필요하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지적한 것이다.

위 기자는 ”남성 악플러, 여성 악플러 둘 다 잘못한 것은 맞지만, 그 근거로부터 ‘성별 간 갈등’에서도 남녀 둘 다 잘못이라는 결론을 이끌어낸 것은 논리적 비약”이라면서 ”남녀 악플이 동일하게 가해졌다 가정해도 실제로 기사나 연예 프로그램 등을 통해 고인에 대한 오피셜한 공격으로 가시화된 건 결국 남성 중심적 담론”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고인이 본인의 삶 안에서 지키려 한 태도 자체가 다분히 여성의 자기결정권(노브라)과 자매애(생리대 지원)였다”며 ”그렇게 여성 연예인에 가해지는 여성혐오에 대해 목소리를 내서 저항한 고인이 과연 ‘성별 간 갈등’이라는 프레임에 동의할지 나는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뉴스1, 위근우 기자 인스타그램
김희철, 김희철이 위근우 기자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남긴 댓글

이 게시물에 김희철은 ”악플러나 범죄자가 ‘남자냐 여자냐’ 이게 중요함? 성별을 떠나 범죄 저지르면 그냥 범죄자”라면서 ”아저씨는 뭔데 고인을 이용해 이딴 글을 싸는 거죠”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그냥 읽고 넘어가려 했는데 본인 인기 얻고 유명세 올리고 싶어서 X나 빨아 재끼네”라며 ”마지막으로 댁들 싸우는데 고인을 무기로 쓰지 마시죠. X 같으니까”라고 분노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