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21일 16시 24분 KST

강형욱이 문제 행동 보이는 반려견 보호자에게 "착한 게 아니라 귀찮아서 안 한 것"이라며 일침을 날렸다 (ft. 성대 제거술)

반려견 성대 제거술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KBS
강형욱

훈련사 강형욱이 성대 제거 수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문제 행동을 보이는 반려견의 보호자들에게도 일침을 날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개는 훌륭하다’에선 포메라니안 망고와 링고를 키우는 젊은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망고는 성대 제거수술을 한 모습이었는데, 이에 대해 여성 보호자는 ”주변 아파트에서까지 민원이 들어와서 어쩔 수 없이 (성대 제거 수술을) 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형욱은 반려견 ‘성대 제거 수술’에 대해 “무조건 반대하지도 않고 무조건 찬성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강형욱은 “개가 짖는 건 당연하지만,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면 그건 당연하게 여기면 안 된다”면서도 한 사례를 들려줬다.

그는 “민원이 들어와서 반려견이 내일 당장 짖지 않아야 한다는 보호자가 있었다”며 ”당시 성대 제거 수술을 한 뒤 교육을 하자고 제안했는데, 그 후로 교육에 나오지 않으셨다. 그래서 이제 섣불리 수술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KBS
강형욱

이후, 강형욱이 반려견 ‘망고‘에 대한 본격적인 교육을 시작하자, 그 모습을 지켜보던 보호자는 ‘무력을 사용한다’는 표현을 사용하며 마음 아파했다. 이에 강형욱은 따끔하게 조언했다.

“만지면 안 돼요, 보호자님. 도둑질한 아이가 있어요. 혼날 수도 있고, 지적받을 수도 있죠. 근데, 아빠가 ‘괜찮아 잘했어. 저 사람들이 뭐라 그래도 넌 잘했어. 나중에 몰래 해. 들키지 말고.’(라고 하면) 좋은 아빠다, 그쵸? 무책임하지 않아요? 다른 사람들이 많이 물렸거든요. 무력이라고 하는 건, 이 친구가 아무것도 하지 않는데 이렇게 퍽 맞는 걸 말해요. 이 친구 같은 경우에는 위협적인 행동을 하잖아요. 방어를 해야 돼요. 이 강아지가 달려들 때 보호자님이 조절할 수 있어야 돼요. 조절하지 않으면서 마음만 아파하면 저기 산속에 가서 혼자 살아야 해요.”

문제는 망고뿐만 아니라 링고에게도 있었다. 링고는 보호자들이 없을 때, 망고의 꼬리를 물어뜯고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두 반려견의 모습을 지켜본 결과 심각한 불안감을 느껴 마구 짖는 망고를 제지하기 위해 링고가 보호자 대신 자신이 나서서 막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서도 강형욱은 일침을 날렸다.

“사실 진짜 말씀드리고 싶은 게 있어요. 보호자님 마음이 착해서 다 허용한 게 아니라 관리하기 귀찮아서 안 한 거잖아요. 왜냐하면, 책임지는 일이거든요. 책임지는 일이 얼마나 힘든 건데요. 가르쳐주기가 싫고 하기 힘드니까 그냥 안 하는 건데. 그럼 강아지가 불안해해요.”

이후 강형욱은 망고가 있어야 할 장소를 정해두는 등의 훈련을 통해 망고에게 안정감을 심어주었다.

‘개는 훌륭하다’는 반려견과 사람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해보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훈련사 강형욱, 이경규 등이 출연한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