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28일 09시 40분 KST

임영웅이 '힘든 시절 힘이 되어준 사람'으로 장민호를 꼽은 이유 (미담 영상)

TV조선 '미스터트롯'에 함께 출연한 장민호를 꼽은 임영웅

JTBC
임영웅과 영타

가수 임영웅이 ‘힘들었을 때 가장 힘이 되어준 사람’으로 선배 가수 장민호를 꼽았다. 

임영웅은 지난 27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서 ”무명 시절에 장민호 선배가 되게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장민호가) 가수 선배로서 많은 조언을 해줬다”고 했다.

그는 또 행사장에서 장민호를 만난 일화를 들려주기도 했다. 임영웅은 ”행사장에서 마주친 적이 있는데, 저를 조용히 불러서는 갑자기 봉투를 주더라. 지금 힘들고 돈 없는 거 아니까 밥 사 먹으라고 준 것”이라며 ”너무 감동했다”고 말했다.

‘얼마 받았냐’는 질문을 받자 임영웅은 당시 10만원 정도 받았다고 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영탁이 ”난 20만원 받았다”고 농담하자 그는 ”왜 그랬대?”라며 당황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주기도 했다.

임영웅과 영탁, 장민호는 지난 3월 종영한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