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29일 10시 12분 KST

래퍼 기리보이가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 관련 사진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리면서 썼던 일부 멘트가 문제가 됐다

뉴스1
기리보이

래퍼 기리보이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휩싸이자 ”경솔하게 글을 올렸다”고 29일 사과했다. 전날 기리보이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사진이 문제가 됐다.

기리보이 인스타그램 스토리
논란이 된 기리보이 게시물. 현재는 삭제된 상태

기리보이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롱할 의도는 없었다.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하고 바로 삭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며 ”철없는 저의 행동에 너무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기리보이는 ”할머니의 힘드신 행보 응원하겠다”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끝맺었다.

앞서 기리보이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앵커 세 명인 줄”이라는 멘트와 함께 사진을 올렸다. 두 명의 앵커가 이용수 할머니 관련 소식을 전하고, 앵커 사이 이용수 할머니 모습이 담긴 방송 장면을 캡처한 사진이었다. 이후 기리보이의 멘트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제기되면서 논란이 됐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