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3일 18시 21분 KST

‘방역수칙 위반’ 및 ‘탈세 논란’을 빚었던 유튜버 ‘영국남자’ 조쉬가 4월 말 복귀를 예고했다

역시나 활동 중단 후 6개월 만의 복귀이다.

'영국남자' 조쉬 인스타그램
조쉬, 올리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 및 탈세 논란으로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유튜버 조쉬(조슈아 캐럿)가 6개월 만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조쉬와 유튜브 ‘영국남자’ 채널을 함께 운영했던 올리(올리버 존 켄달)는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소식을 전해서 정말 미안하다. 그동안 정말 정신없는 시간을 보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올리는 “우리는 모두 괜찮고, 새로운 콘텐츠 작업을 시작했다는 소식을 알린다. 4월 말에 유튜브로 돌아올 것이다”라며 “기다려주고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준 분들께 감사하다”라고 복귀를 예고했다.

앞서 조쉬는 지난해 10월 아내 국가비의 치료를 위해 영국에서 한국으로 함께 입국했다. 그러나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 지인들과 현관에서 생일파티를 진행하는 모습을 유튜브 콘텐츠로 제작해 논란을 야기했다.

또한 유튜브 수익 대부분을 한국에서 벌어들임에도 세금을 영국에만 납부하고 있다는 탈세 의혹까지 제기됐다. 이에 대해 조쉬는 “한국과 영국에서 발생하는 수입에 대해 각 국가의 세법에 따라 성실히 세금을 납부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국가비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으며, 조쉬는 공식사과와 함께 SNS 및 유튜브 활동을 중단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