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26일 13시 35분 KST

'어벤져스: 엔드게임' 주역들이 내한을 확정했다

총 5명이 온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출연진이 한국을 찾는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아시아 프레스 정킷 허브 국가로 한국이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이언맨 역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호크아이 역의 제레미 레너, 캡틴 마블 역의 브리 라슨과 영화를 연출한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의 내한이 확정됐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지난 2015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이후 네 번째로 한국을 찾는다. 그는 지난 2014년 내한 당시 열띤 입국 현장을 영상에 담아 공개하기도 했다.

제레미 레너와 브리 라슨, 루소 형제에게는 첫 한국 방문이다.

이들은 오는 4월 14, 15일 양일간 내한 행사에 참여한다. 내한 일정은 다음 주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오는 4월 말 국내 개봉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