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1월 08일 11시 04분 KST

테슬라 주가가 급등하며 일론 머스크가 세계 부호 순위 1위를 탈환했다

이 자리는 3년 동안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가 지켰다.

ASSOCIATED PRESS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CEO 일론 머스크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세계 부호 순위 1위에 등극했다. 이는 테슬라의 주가 급등 덕이다.

7일(현지시각)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의 자산은 약 1950억 달러(약 198조5942억)이다. 1위를 지키던 전자 상거래 기업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는 왕좌에서 물러났다.

당초 머스크의 자산은 베이조스보다 30억 달러 정도 모자랐다. 그러나 이날 테슬라의 주가가 무려 7.94%까지 급등하며 머스크는 베이조스를 여유롭게 따돌리게 됐다.

아마존 역시 코로나19 특수로 1년 동안 주가가 60% 가량 상승했지만 테슬라에 몰린 투자자들의 돈을 이기지는 못했다.

머스크는 이 순위가 발표되자 트위터에 ”(기분이) 좀 이상하다. 뭐, 다시 일하자”라고 언급했다.

그는 앞서 트위터에 자신의 재산 절반은 지구 문제를 위해, 절반은 화성 도시 건설 등을 위해 쓰겠다며 사용 계획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