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4월 27일 16시 01분 KST

테슬라가 비트코인 판매로 1120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어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는 "내 건 안팔았다"고 변명했다.

HANNIBAL HANSCHKE via Getty Images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26일(현지시간) 사상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이익의 상당 부분을 비트코인 투자로 얻은 사실이 알려져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부랴부랴 ”내 건 안팔았다”며 진화에 나섰다.

 

테슬라 1분기 매출 사상 최고…비트코인 팔아 1120억원 벌어

테슬라는 이날 회사 1분기 매출이 103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대비 74% 급증한 사상 최고 수준이자 전문가들 예상치인 102억9000만 달러를 웃도는 수준이다. 이로써 테슬라는 7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그런데 테슬라가 올린 실적 대부분은 자동차 규제 크레딧 판매와 비트코인 투자에서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테슬라는 1분기에 규제 크레딧 판매로 5억1800만 달러(5763억원)의 이익을 올렸고, 비트코인 판매로 1억100만 달러(1120억원)의 시세차익을 올렸다.

테슬라의 1분기 순이익은 4억3800만 달러 수준으로 규제 크레딧 판매 수익과 비트코인 판매 수익을 제외하면 사실상 마이너스다. 규제 크레딧은 환경오염을 낮추는 데 기여한 기업에 정부가 제공하는 일종의 포인트로 테슬라는 이를 다른 회사에 판매해 이익을 얻는다.



″테슬라가 세력이었다” 전 세계 네티즌 비난 폭주 

테슬라가 보유 중인 비트코인 일부(총 15억 달러 중 2억7200만 달러)를 매도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트위터 등 SNS에는 비트코인 투자를 부채질한 머스크를 비판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연초 테슬라가 15억 달러어치 비트코인을 매수해 비트코인 열풍을 불게 해 놓고서는 정작 1년도 안돼 고점에서 이익을 실현했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테슬라가 자동차 판매보다 비트코인 거래로 돈을 더 벌었다는 점에서 가상화폐 투자자 사이 논란이 커지는 중이다.

미국의 암호화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비트코인 아카이브’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투자자는 머스크를 로마의 정치가 카이사르를 배신한 브루투스에 빗대며 ”머스크는 코인계의 브루투스”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머스크 ″내 건 안 팔았다” 구차한 변명

비트코인으로 막대한 시세차익을 얻은 테슬라에 대한 비난이 폭주하자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 개인 소유 비트코인은 하나도 팔지 않았다”라며 ”테슬라가 비트코인 보유량의 10%를 팔아 대차대조표에 현금을 보유하는 방법으로 암호화폐 유동성을 입증했다”고 급하게 해명했다.

하지만 머스크의 이같은 글에 트위터 이용자들은 ”시끄러 사기꾼아” ”도지코인 투자 독려한 것 책임져라” ”화성으로 이주하라”는 등 더 큰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반면 ”일론 머스크 믿는다” ”비트코인은 계속 간다”며 그를 응원하는 댓글도 등장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