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2년 05월 11일 17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11일 17시 38분 KST

"오히려 좋아" 마블 '스칼렛위치' 역 엘리자베스 올슨이 할리우드 스타 쌍둥이 언니들을 둔 소감을 전했다 (ft.가족)

엘리자베스의 친언니들은 할리우드 스타 쌍둥이 메리-케이트와 애슐리 올슨 자매다.

Donato Sardella
엘리자베스 올슨 (가운데)와 친언니 메리-케이트와 애슐리 올슨 자매

 

엘리자베스 올슨(33)은 하퍼스바자와 인터뷰하며 유명한 할리우드 스타 쌍둥이 언니들을 둔 심정을 솔직히 밝혔다.

엘리자베스의 친언니들은 미국 인기 시트콤 시리즈 <풀하우스>에 출연하며 유명해진 메리-케이트와 애슐리 올슨 자매(35)다. 엘리자베스와 쌍둥이 언니들은 2살 나이 차이를 갖고 있다. 엘리자베스는 언니들과 나이 차이가 적은 덕에 친하게 지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린 시절 유명한 언니들을 둔 건 혜택이었다”고 말했다. ”언니들을 보며 뭘 해야 할지 깨달을 수 있었고 보호받는 느낌이었다. 쌍둥이 언니들은 내게 서로 더 잘해주려고 했다. 너무 좋았다.” 엘리자베스는 언니들을 어린 시절 동경하며 언니들처럼 배우를 꿈꿨다. 하지만 그는 아역 배우 생활을 포기하고 배우 활동을 성인이 된 후 시작하겠다고 결심했다. 

Rob Kim via Getty Images
엘리자베스 올슨과 베네딕트 컴버배치

 

엘리자베스는 대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했다. ”학교 다니는 게 좋았다. 또 어린 시절부터 배우로 활동하고 싶었지만 당시 그에 따른 불안감도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엘리자베스는 ”성인이 되어 배우 일을 시작하며 언니들의 후광이 아니라 내 노력으로 얻은 자리라는 걸 증명하고 싶었다. 연기를 전공하면서 누구보다도 열심히 했다. 5년 정도 배우 일을 하고 나니까 그런 부담감은 사라지더라.” 

Courtesy of Marvel StudiosCourtesy of Marvel Studios
스칼렛위치로 '닥터 스트레인지' 신작에 출연한 엘리자베스 올슨 

  

마지막으로 피플에 따르면 그는 마블 스칼렛위치에 대해 ”정형적이지 않은 행동을 하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걸 좋아한다”며 소감을 전했다. ”우리 세상은 다른 관점을 이해하려고 하지 않는다. 하지만 청중으로서 우리가 이해하기 힘든 일을 하는 사람에게 공감할 수 있다면 그건 좋은 일이다.” 

 

 

 

안정윤 기자: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