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7일 14시 10분 KST

'팬티 빠는 사진 제출' 한 초등교사가 어린이들에게 낸 숙제가 논란이다 (+해명)

'섹시팬티, 자기가 빨기' 등의 제목으로 관련 영상을 올리기도 했던 초등교사

울산의 한 초등학교 담임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을 연이어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초등학교 1학년 선생님 정상인가요’라는 제목으로 퍼진 게시물이다. 게시물에 첨부된 사진을 보면 A교사는 학생들 사진에 ”매력적이고 섹시한 XX”, ”우리반에 미인이 많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뉴스1(해당 게시글 캡처)
A교사가 팬티를 빨고 있는 학생의 사진을 보고 작성한 댓글

A교사는 또 ”자신감과 자존감을 위한 효행 숙제를 내주겠다”며 ‘자신의 팬티 빨기’ 과제를 학생들에게 내주기도 했다. 그는 이와 함께 관련 사진을 올려달라고 요구했고, 사진이 올라오자 ”울 공주님 분홍색 속옷 이뻐요”, ”이쁜 잠옷, 이쁜 속옷 부끄부끄” 등의 댓글을 달았다.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도 ‘섹시팬티, 자기가 빨기, 행복한 효행레크축제‘라는 제목으로 관련 영상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는 ’팬티 자기가 빨기, 행복한 효행레크축제, 꿈트레이너 학교아빠’로 수정된 상태다.

뉴스1(해당 유튜브 캡처)
A교사가 운영하는 유튜브에 올린 영상. 현재 제목은 수정된 상태

논란이 이어지자, A씨는 ”학급 밴드에 비공개로 올린 사진이다. 학부모님들 중 과제의 의중을 이해 못 하신 분이 올리신 글 같다”고 뉴스1에 말했다.

그는 이어 ”개학이 길어지니까 숙제를 재미있게 내려고 생각하다 낸 숙제다. 숙제를 냈을 때 학부모님들 사이에 별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울산시교육청은 “A교사가 잘못된 점을 인지하고, 현재 시정 조치 중”이라며 ”교육청 차원에서도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