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9월 15일 14시 35분 KST

100년전 스페인 독감에 걸렸던 102세 할아버지는 코로나19도 이겨냈다

코로나19도 보름만에 회복했다.

G1
브라질 언론매체 G1에서 보도한 영상 캡처

100여 년 전 창궐한 스페인 독감을 이겨낸 브라질 102세 노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완치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G1에 따르면 브라질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주에 사는 농부 하이문두 레오나르두 지 올리베이라는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지난달 17일 병원에 입원했다가 지난 31일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가족들은 올해 102세인 하이문두가 줄곧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워낙 고령인 탓에 회복 여부가 불투명했다고 전했다.

손녀 타치아나 크리스치나 지 아모링(32)은 “할아버지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을 때 집으로 돌아오지 못할 줄 알았다”며 “할아버지가 회복됐다는 소식은 말 그대로 축제이며 의료진 모두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1918년생인 하이문두는 태어난 지 9개월 만에 스페인 독감에 걸렸다가 회복됐다.

스페인 독감은 1918년에 창궐해, 전 세계에서 5천만명이 목숨을 잃었고 브라질에서도 약 3만5천명이 사망했다. 

브라질 언론은 하이문두가 스페인 독감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코로나19를 이겨내 100여 년 동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2개를 극복한 이례적인 사례라고 소개했다.

앞서 하이문두의 부인 니베르시나 마리아 지 올리베이라(92)도 코로나19에 걸렸다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회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