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04일 16시 40분 KST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등교 수업이 재개된다. 다만 교실 풍경은 꽤 바뀔 것 같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개괄적인 내용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닫혔던 교문이 드디어 열린다. 교육부는 이달 13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등교를 재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4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중단했던 등교 수업을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입을 치러야 하는 고등학교 3학년은 오는 13일부터 첫 등교 수업을 시작하고, 한 주 뒤인 20일에 고2, 중3, 초 1·2학년과 유치원생이 등교를 시작한다. 이후 27일 고1, 중2, 초 3·4학년이, 다음 달 1일 중1과 초 5·6학년까지 등교 수업을 진행하게 된다.

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6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는 만큼 등교 수업도 함께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 이후 2주 간은 코로나19 확산 여부를 살펴봐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에 따라 고등학교 3학년을 제외한 전 학년은 황금연휴 2주 후인 20일부터 등교를 재개한다.

다만 고등학교 3학년의 경우 입시 관련한 일정이 빠듯한 상황이라 불가피하게 황금연휴 일주일 후부터 등교하게 됐다.

등교 이후 풍경도 이전과는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가 학년, 학급별로 시간차 등교를 하거나 원격 수업과 등교수업의 병행, 학급 단위의 오전·오후반 운영 등 다양한 등교 형태가 가능해지도록 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학생들은 등교시 발열 등 증상 검사를 받아야 하고, 수업 시간에는 1~2m씩 간격을 두고 앉아 마스크를 껴야 한다. 급식 역시 학급별로 배식 시간을 나누고, 식사 좌석을 떨어뜨리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이날 교육부가 안내한 내용은 초안의 개괄적인 내용으로, 교육부는 ”생활 속 거리 두기 세부지침은 방역 당국과 함께 보완해 조만간 학교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학생 출결이나 수업, 평가, 기록 등의 가이드라인은 조만간 추가 안내할 방침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