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6일 12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06일 16시 35분 KST

치과용 마스크 업체 이덴트가 '정부가 손실 강요해 생산 중단' 선언하자 정부가 이를 부인했다

코로나19 관련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에 반발하고 있다

t_kimura via Getty Images

*업데이트: 6일 오후 4시 30분 이덴트의 항의 내용에 관한 기획재정부의 답변이 추가되었습니다.

정부의 마스크 대책 발표 당일 치과용 마스크를 생산하는 이덴트가 정부 대책에 반발해 마스크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힌 가운데 정부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해 진실공방이 예상된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전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하며 앞으로 공적 판매처로 공급되는 마스크 계약을 민간 유통업체가 아닌 조달청으로 일원화해 진행할 것이라는 관련 대책을 밝혔다. 정부가 마스크 생산과 유통, 분배까지 전과정을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대책에는 마스크 제조사의 공적 의무공급 비율을 현 50%에서 80%로 높이는 내용도 담겼다. 

하지만 정부의 대책 발표도 잠시 마스크업계의 반발이 불거졌다.

신선숙 이덴트 온라인 쇼핑몰 대표는 5일 홈페이지를 통해 ”정부가 마스크 제조업체에 생산량 80%를 일괄 매입하기로 결정했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그동안 자부심을 갖고 생산해왔던 이덴트 마스크 생산이 중단됨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이덴트 홈페이지
이덴트 입장문

정부의 대책에 대해 신 대표는 ”조달청에서는 생산원가 50% 정도만 인정해 주겠다는 통보와 일일생산량 10배에 달하는 생산수량 계약을 요구하고 있다”며 마스크 생산 중단 이유를 알렸다. 

그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하루 생산량 200통(1만장)에서 240통(1만4400장)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인원을 1명 더 충원했고 매일 2시간 연장근로와 토요일, 일요일 연장근무로 인한 각종 수당지급 등이 있었지만 마스크 값을 1원도 올리지 않았다”며 ”부르는 대로 돈을 주겠다는 중국에도 1장도 안팔았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더 이상 손실을 감수하면서 마스크를 생산해야 하는 명분도 의욕도 완전히 상실한 상태”라고 토로했다. 

또 ”정부가 마스크 제조업체에 일관된 지침을 적용해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의료기관에 생산 및 판매하고 있는 것조차 불법이라는 지침을 내려 앞으로 공급이 불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6일 마스크 공적물량 확보를 위한 계약 진행상황 관련 자료를 통해 ”현재 마스크 생산업체들과 공적물량 확보를 위한 계약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6일 낮 12시 기준 전체 131개 계약대상 생산업체 중 125개사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다만 ”일부 업체와는 마스크 품질 등 제반조건이 충족되지 않아 계약 체결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향후 계약협상 과정을 가속화해 최대한 계약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논란이 된 이덴트에 대해서는 협의 의사를 밝혔다.

기재부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특정업체와의 사례는 해당 업체와 잘 협의해서 업체가 적정한 가격으로 손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원만하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