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3월 15일 17시 52분 KST

'사랑에 대한 모든 것' 에디 레드메인이 스티븐 호킹을 추모하다

"진정한 ‘뷰티풀 마인드’를 잃었다."

배우 에디 레드메인이 세상을 떠난 스티븐 호킹을 추모했다. 에디 레드메인은 2014년 개봉한 영화 ‘사랑에 대한 모든 것’에서 호킹 박사를 연기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레드메인은 ”우리는 진정한 ‘뷰티풀 마인드’를 잃었다. 그는 놀라운 과학자이자 내가 만나본 사람 중 가장 재미있는 사람이었다”라며 ”사랑과 위로를 그의 가족에게 보낸다”라고 애도했다.

BBC 영화 ‘호킹’에서 스티븐 호킹을 연기한 베네딕트 컴버배치 역시 추모의 뜻을 밝혔다.

인디와이어에 따르면 컴버배치는 ”진정으로 위대한 남자를 알게 되어 큰 행운이었다”라며 ”그의 가족과 동료들에게 진심 어린 사랑과 조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물리학자이자 우주론자인 스티븐 호킹은 지난 14일 7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호킹의 세 자녀는 공식 입장을 통해 ”오늘 사랑하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 깊은 슬픔에 잠겼다. 그는 훌륭한 과학자였으며 비범한 사람으로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살아있을 것이다.”라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