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8월 23일 16시 16분 KST

'김동연과 당신 중 누가 경제사령탑이냐'는 질문에 장하성이 답했다

국회 예결위 질의에 거듭 같은 답변을 내놨다.

뉴스1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경제사령탑이 누구냐’는 의문에 답을 내놨다. “청와대 정책실장을 맡은 후 과거 정부와 달리 단 한 차례도 장관회의를 주재해본 적이 없다”며 자신이 아니라 ”김동연”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장 실장은 22일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경제사령탑이 김동연 부총리냐, 장하성 실장이냐’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를 받고, “분명히 말씀드린다. 경제사령탑은 당연히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라고 답했다. 

뉴스1에 따르면, 장 실장은 또 장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비슷한 질의에도 ”청와대 정책실장을 맡은 후 과거 정부와 달리 단 한 차례도 제가 장관 회의를 주재해본 적이 없다”며 ”지금 경제사령탑은 당연히 김 부총리”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불화설이 제기되면서 경제 컨트롤타워를 둔 논란이 계속되자 장 실장이 직접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장 실장은 “(김 부총리와) 방법론과 정책 선택에서는 의견 차이가 있는 경우도 분명히 있었다”면서도 “현재까지 매우 호흡을 잘 맞추고 있다”고 ‘갈등설’을 부인했다. 이어 ”김 부총리와는 당연히 자주 토론하고 의견을 서로 감추지 않고 명확히 확인하는 기회를 가졌다”며 ”토론을 거쳐서 정책을 선택한 이후에는 다른 방향으로 정책을 (집행)했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다만 장 실장은 ”김 부총리에게 ‘삼성전자 방문이 투자 압박으로 느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혀, ‘우려 전달’ 사실을 인정했다. 또 ”“최저임금 인상이 소득주도성장 정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일부”라면서 나머지 정책이 효과를 나타낼 때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