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2일 16시 33분 KST

노영민이 다주택 참모들에게 '이달 안으로 1주택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말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다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공직자는 10명이다.

뉴스1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청와대가 다주택을 보유한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이달 안으로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권고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해당하는 참모들과 직접 면담하면서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솔선수범해야 한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노 실장 본인도 다주택자다. 노 실장은 충북 청주에 있는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놓은 상태다. 그는 ”그간 주택을 팔려고 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는 급매물로 내놨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1채 빼고 다 팔자’는 권고는 이미 지난해 12월 나온 바 있다. 당시에도 노 실장은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면서 수도권에서 2채 이상 집을 보유하고 있을 경우 빠른 시일 내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노 실장이 강조했던 ‘솔선수범’은 찾아볼 수 없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수도권 내 2채 이상 청와대 참모가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 증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참모는 모두 8명이다. (지난해 12월 이후 청와대를 떠난 참모들을 포함한 수치다.) 이들 8명은 17채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지방으로 범위를 넓히면 10명이 23채를 보유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실련은 수도권 다주택자 8명이 비서실장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주택을 처분하지 않고 버티는 동안 이들이 소유한 주택 가격은 평균 7억원 정도씩 올랐다고 분석했다.

경실련은 ”부동산이 많고 여러 채의 주택을 보유한 공직자에 의해 결정되는 정책들은 집 없는 서민과 청년 등을 위한 정책일 가능성이 없다”고 일갈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