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12일 14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4월 14일 12시 10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부활절을 맞아 '예수의 부활처럼 새로운 희망을 만들자'고 말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 사태로 예배를 축소한 교회에도 감사를 전한 문재인 대통령

뉴스1/청와대 제공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018년 10월 17일 로마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이 집전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에서 성가를 부르고 있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부활절을 맞아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처럼, ‘새로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우리는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아직 우리 앞에 남겨진 도전과제가 많고 마지막 확진자가 완치되는 그 순간까지 방역에 긴장을 놓을 수 없지만, 우리는 한마음으로 반드시 극복하고 다시 일어설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한민국의 역사는 ‘부활의 역사’”라면서 ”식민지에서 해방을, 독재에서 민주주의를, 절대빈곤에서 경제성장을 우리는 서로 믿고 격려하며 스스로의 힘으로 이뤘다”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예배를 축소한 교회에도 감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많은 교회가 예배를 축소하고, 신도들은 가정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축하했다”며 ”부활의 믿음으로 큰 사랑을 실천해주신 한국교회와 신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이후, 세계가 문명사적 전환점 앞에 서게 될 것으로 예측한다. 우리는 의료와 방역, 경제와 산업, 외교와 문화를 비롯한 전 분야에서 확연히 다른 세상과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정부는 마지막 확진자가 완치되는 그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삶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와 위로를 전하며, 모두의 가정에 사랑과 화합이 가득한 부활절 되시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글 전문 

‘새로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새로운 희망’을 만들겠습니다.

특별히 희망이 필요한 때, 부활절을 맞았습니다.
많은 교회가 예배를 축소하고, 신도들은 가정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축하했습니다.
부활의 믿음으로 큰 사랑을 실천해주신
한국교회와 신도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부활은 신앙인들에게 신비이지만 일반인들에게도
희망의 메시지입니다. 죽음을 딛고 우리에게 다가오는
희망입니다.

부활을 통해 ‘고난의 역사’를 ‘희망의 역사’로 바꾼
예수 그리스도처럼, 우리 국민들은 어려운 시기에
‘용기와 사랑’을 실천하며 위기를 희망으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크고 작은 희생과 헌신으로 사람의 소중함과
자유의 소중함을 함께 지키고 있는 우리
국민들이 자랑스럽습니다.

대한민국의 역사는 ‘부활의 역사’입니다.
식민지에서 해방을, 독재에서 민주주의를,
절대빈곤에서 경제성장을 우리는 서로 믿고
격려하며 스스로의 힘으로 이뤘습니다.

아직 우리 앞에 남겨진 도전과제가 많고 마지막
확진자가 완치되는 그 순간까지 방역에 긴장을
놓을 수 없지만, 우리는 한마음으로 반드시 극복하고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이후, 세계가 문명사적
전환점 앞에 서게 될 것으로 예측합니다.

우리는 의료와 방역, 경제와 산업, 외교와 문화를
비롯한 전 분야에서 확연히 다른 세상과 맞닥뜨리게
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처럼, ‘새로운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우리는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내야 합니다.

정부는 마지막 확진자가 완치되는 그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삶을 준비하겠습니다.

2020년 부활절 아침, 성큼 다가온 봄조차 누리지
못하고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아주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와 위로를 전하며,
모두의 가정에 사랑과 화합이 가득한 부활절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