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7일 16시 31분 KST

이랜드가 '스파오' 사업 확장 위해 '미쏘·로엠' 등 여성복 사업을 매각한다

매각 브랜드는 미쏘·로엠·에블린·클라비스·더블유나인·이앤씨다.

South China Morning Post via Getty Images
홍콩 디스커버리 파크 쇼핑몰에 입점해있는 스파오 매장

이랜드가 미쏘·로엠 등을 운영하는 여성복 사업부 매각에 나선다. ‘컬래버 장인‘으로 불리며 몸집을 불려온 SPA(제조·유통 일괄) 브랜드 ‘스파오’의 글로벌 진출에 집중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17일 이랜드에 따르면 여성복 사업부문 매각을 위해 삼성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주 재무적 투자자(FI)·전략적 투자자(SI) 등 잠재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투자설명서(IM)을 배포하고 다음달 말 까지 투자의향서를 접수 받을 계획이다.

매물로 나온 6개 브랜드는 이랜드월드의 미쏘·로엠·에블린·클라비스·더블유나인(W9)과 이앤씨월드의 이앤씨(EnC) 등이다. 이랜드의 여성복 사업부문은 연 매출 3000억·EBITDA(이자 및 법인세차감전 영업이익) 400억원 수준을 올리고 있는 ‘알짜 사업’ 부문으로 투자자들이 몰릴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이랜드의 여성복은 영캐주얼부터 시니어까지 전 연령을 아우르고 내의부터 SPA까지 모든 아이템을 커버 가능한 여성 토탈 포트폴리오 사업 부문이다. 또 전국 500여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보유해 국내 여성복 시장 내에서 존재감도 크다.

 

이랜드가 여성복 사업부를 매각하는 이유

이랜드가 캐시카우인 여성복 사업부를 매각하는 이유는 대표 SPA 브랜드인 스파오의 글로벌 확장을 위해서다. 실제 스파오는 펭수·해리포터·겨울왕국 등과 협업으로 화제를 모으며 매년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여성복 사업부문을 매각 하더라도 자사 유통 매장 및 온라인 플랫폼과 지속적인 협력관계로 시너지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번 패션 포트폴리오 재편은 SPA·스포츠·여성복이라는 각 사업부 특성에 맞는 투자와 운영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