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7일 17시 29분 KST

'뒷광고 논란' 유튜버 보겸 복귀 영상 조회수가 하루만에 100만회를 넘었다

약 400만명이던 구독자 수는 350만명까지 줄었다

Huffpost KR
유튜브 채널 '보겸 BK' 화면 캡처

뒷광고 논란으로 크리에이터 활동을 접었던 유튜버 보겸이 2개월 만에 복귀했다. 

보겸은 지난 26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오랜만이네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4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보겸은 “어떻게 시작해야할 지 모르겠다. 너무 오랜만이다. 뒷광고 사건이 있고 두 달 반이 지나가고 있다. 그 부분에 대해서 이것저것 많은 생각을 했고 여러 가지가 마음 속에 머물러있었다. 마음 한 켠이 쓰라린다”면서 “시청자들과 부대끼면서 좋은 추억을 만들어 왔는데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렸던 게 크게 짐이 될 것 같다. 다시 한번 이번 사건, 대처, 실망스러운 모습까지. 형이, 오빠가 미안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보겸은 한 치킨업체로부터 1900만원의 광고비를 받고도 해당 치킨 상품을 조롱해 논란이 됐던 사태도 언급했다. 그는 “광고비를 받고 광고를 진행했었는데 ‘호날두가 기교 부리다가 공 뺏긴 맛’이라고 표현했다. 점주 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이 크게 남더라. 그래서 내가 할 수 있는 게 무엇일지 생각했다. 점주 분들을 찾아가서 죄송하다고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서 특정 매장을 돌면서 사과를 드리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사과할 부분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겸은 “광고비를 돌려드리려고 했다. 본사와 이야기를 했는데, 회사 측은 이미 광고비로 나간 부분이고 여러 가지가 낀 게 있어서 받을 수가 없다고 하시더라. 이것도 어떻게 점주 분들에게 득이 되게 할지 많이 생각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보겸의 복귀 영상은 하루도 안돼 조회수 약 100만회를 넘으며 유튜브 인기 동영상 상위에 올랐다. 논란 이후 약 400만명이던 구독자 수가 350만명까지 줄어들었지만 화제성은 여전한 셈이다. 2015년 아프리카TV에서 게임 전문 BJ로 인터넷 방송을 시작한 보겸은 한국 유튜브 채널 중 최단시간 조회수 10억 뷰를 돌파하기도 했다.

김임수 에디터: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