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23일 17시 40분 KST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세먼지와의 전쟁'이 예고됐다

미세먼지의 계절이 돌아왔다.

올해도 어김없이 미세먼지의 계절이 돌아왔다. 특히 서울은 지난해 가을~올봄 미세먼지 특보 발령 횟수가 그 1년 전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다가오는 겨울과 봄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뉴스1
미세먼지

23일 환경부 대기 정보 포털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 5월까지 미세먼지 특보 발령 횟수는 미세먼지(PM-10) 5회, 초미세먼지(PM-2.5) 18회 등 총 23회를 기록했다.

이보다 1년 전인 2017년 10월부터 2018년 5월까지는 총 14회로 지난 시즌에 거의 2배로 늘어난 셈이다. 이에 앞서 2016년 10월부터 2017년 5월까지는 총 8회가 발령됐다.

지난 시즌에는 특보가 발령된 뒤 날짜를 넘겨 해제된 경우도 16회로, 그보다 1년 전 9회, 2년 전 6회보다 크게 증가했다. 특히 올 2월28일 오후 4시에 발령된 초미세먼지주의보는 이후 6일째인 3월5일 오전 1시가 돼서야 해제됐다. 특보 발령 횟수도, 유지 기간도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이런 영향으로 올 2월과 3월 서울지역 월평균 초미세먼지농도는 예년에 비해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포털에 따르면 올 2월과 3월 월별 농도는 각각 35㎍/㎥, 45㎍/㎥를 기록했다. 지난해 2월과 3월에는 각각 30㎍/㎥, 35㎍/㎥였고, 2017년은 28㎍/㎥, 40㎍/㎥이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올 2~3월 고농도 미세먼지가 이어진 원인은 오염물질 외부 유입이 늘어난 데다 기상 여건도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동아시아와 한반도 주변의 잦은 고기압대 형성으로 대기 정체, 서풍계열 풍향 증가, 차가운 북풍 기류 남하 강소 등 기상 여건이 악화된 가운데 중국의 초미세먼지 유입이 늘고 국내 배출오염 물질이 확산되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포털 제공
2019년 3월 서울시 자치구별 초미세먼지(PM-2.5) 평균농도.(빨간선은 연 평균치)

이에 따라 다가오는 겨울과 봄에 대한 우려도 커진 상황이다.

올해는 앞서 10월29일과 31일에 각각 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되면서 예년보다 일찍 ‘미세먼지와의 전쟁’이 시작됐다. 지난 시즌 처음 미세먼지 특보가 발령된 것은 2018년 11월6일이었고, 앞선 시즌에서는 겨울철에 접어든 12월23일에 처음 발령됐다.

예상욱 한양대 해양융합과학과 교수는 ”우리나라 미세먼지 농도에 영향을 주는 북극 해빙 분포, 시베리아에 눈이 얼마나 덮여있는지, 열대 태평양 지역에 해수면 온도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올 겨울 미세먼지 농도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최근 발표된 기상청의 올겨울 기온 예보에 따르면 평년과 비슷하거나 따뜻한 것으로 예측된다”며 ”우리나라는 겨울철 기온이 높을수록 미세먼지 농도가 짙어지는 경향이 있어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비해 서울시는 올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시즌제를 시행한다. 기존 비상저감조치처럼 농도가 짙어진 뒤 조치를 취하는 것이 아니라 이 기간 각종 대책들을 상시 유지해 서울지역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20% 감축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공공 차량 2부제, 녹색교통진흥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시내 공영주차장의 주차요금 할증,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관리·점검 강화 등 조치를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