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28일 14시 25분 KST

가수 치타, 박지윤-최동석 사고 낸 트럭 '추가 피해자' 될 뻔했다

지난 27일 음주운전한 역주행 트럭과 충돌해 부상을 입은 박지윤·최동석 가족.

뉴스1
치타

방송인 박지윤의 가족이 전날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트럭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가수 치타도 해당 사고의 피해자가 될 뻔했다고 오센이 28일 보도했다.

매체는 한 방송 관계자의 말을 토대로 해당 내용을 보도했다. 이날 박지윤 가족이 사고를 당한 도로에서 운전 중이었던 치타는 문제의 트럭과 부딪힐 뻔하다가 겨우 피했고, 이후 일행이 경찰에 신고했다.

이와 관련해 치타 소속사도 ”(치타가) 박지윤 씨 부부 소식을 기사로 접해서 많이 놀랐다”며 박지윤 가족의 쾌유를 바란다고 스타뉴스에 전했다.

지난 27일 오후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km 부근에서 박지윤 가족이 탄 차량이 역주행하던 트럭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트럭 운전자 A씨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차량에는 박지윤과 그의 남편인 최동석 아나운서, 10대 자녀 2명 등 총 4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복통 등을 호소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