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8일 16시 18분 KST

검찰이 드루킹이 조선일보에 보낸 편지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면담 상황 모두 녹화하고 녹음했다.

한겨레

검찰이 ‘드루킹 댓글 추천수 조작사건’ 수사를 축소하려고 했다는 김아무개(48·필명 ‘드루킹’)씨의 주장에 대해 검찰이 정면 반박에 나섰다. 검찰은 김씨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련 진술을 내놓는 대가로 자신과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에 대한 수사 축소 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씨가 ‘수사 축소’라는 허위 주장을 내놓으며 진상을 호도하고 있다”고 했다. 김씨는 이날 검찰이 김 의원 등 관련 수사를 축소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언론을 통해 제기했다. 

검찰의 말을 종합하면, 김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면담을 요청했다고 한다. 지난 14일 오후 2시30분부터 3시20분까지가진 면담 자리에서 김씨는 “현재 경찰에서 수사 중인 댓글조작사건에 대해 검사님께 폭탄 선물을 드릴 테니 요구조건을 들어달라”며 말문을 열었다고 한다. 김씨는 “매크로 등 이용사실을 사전에 김 의원에게 이야기해줬다”며 김 의원 관련 진술을 내놓는 대가로 자신의 석방과 경공모 회원들에 대한 수사확대 및 추가기소 중단, 현재 진행 중인 재판 종결 등을 요구했다는 게 검찰 설명이다. 

김씨는 이어 “요구조건을 들어주지 않으면 17일 경찰 조사에서 폭탄 진술을 할 것이고, 변호인을 통해 언론에 다 밝히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검찰은 “전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사건 수사를 축소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같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김씨 면담 내용을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전달했다고 한다. 경찰 수사팀은 지난 17일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김씨를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확대나 추가기소를 말아 달라는 요구를 받아들이는 것 자체가 불법행위라고 판단했다”며 “김씨 자신이 먼저 수사 축소 및 중단을 요구해놓고 검찰에 덤터기 씌우고 있어 어처구니가 없다”고 했다. 이어 “김씨의 면담 요구가 의심스럽다고 판단해 면담 상황을 모두 영상 녹화하고 녹음했다”며 “필요시 녹취 파일을 공개하거나, 김씨의 주장에 대해 법적 대응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 지난 14일 이번 사건 관련 다른 피고인 조사 때 한 검사가 김 의원 관련 진술을 빼라고 지시했다는 김씨 주장에 대해서도 “이날 다른 피고인을 조사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공범 ‘서유기’ 박아무개(30)씨를 소환했지만, 16일 열릴 재판에 대비해 내용을 확인하고 반성문을 받는 취지였을 뿐 김씨 면담과 시간이나 장소가 겹치지 않았다는 게 검찰 설명이다.

지난달 30일 조사 때 “검찰이 ‘기조가 바뀌었다’며 당장이라도 김 의원을 수사할 것처럼 했다”는 김씨 주장에 대해서는 “이날 김씨가 ‘변호인이 없는 상태에서 조사받지 않겠다’고 해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