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8일 13시 54분 KST

김경수 후보가 "조선일보는 드루킹과 한팀이냐"고 반문했다

부산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댓글 조회수 조작사건으로 구속된 김아무개(필명 ‘드루킹’)씨가 <조선일보>에 보낸 편지에서 “김경수 전 의원에게 ‘매크로’를 시연해 보였다”고 주장한 데 대해 김 전 의원은 18일 “황당하고 어처구니없는 소설 같은 얘기”라며 “조선일보는 (드루킹과) 한 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겨레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 전 의원은 이날 부산민주공원 참배 일정 중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또 김 전 의원은 “이렇게 마구 소설 같은 얘기를 바로 기사화해도 되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제가 경찰조사도 먼저 받겠다고 하고 특검도 먼저 주장했는데, 거리낄 게 있다면 선거에 나선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걸로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저도 잘못 본 것이고 우리 경남도민도 잘못 본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선일보>는 이날 발행된 조간에 구속 중인 드루킹이 변호인을 통해 보내온 편지를 실었다. 이 편지에서 드루킹은 “2016년 10월 김경수 전 의원이 파주의 제 사무실에 방문했을 때 매크로(댓글 조회수 조작 프로그램)를 직접 보여줬다. (댓글 작업을) 허락해 달라고 하자 (김 전 의원이) 고개를 끄덕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전 의원이) 흔적만은 남기지 않으려고 애썼다”고도 주장했다.

<조선일보> 보도를 놓고 김경수 후보 캠프의 제윤경 대변인은 반박 논평을 내어 “오늘 또다시 조선일보가 드루킹의 편지를 통해 김경수 후보와 드루킹의 의혹을 왜곡시켜 보도했다”며 “조선일보는 계속적으로 김경수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제 대변인은 “범죄 행위에 대해 조사를 받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연일 특종 보도인 것처럼 기사화하는 조선일보에 대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