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21일 16시 19분 KST

'드루킹'이 2010년 박근혜에 접근하려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우리 쪽에 뭔가 떨어질 게 있으니 꼭 연결시켜 달라’

뉴스1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필명 ‘드루킹’)가 2010년 당시 유력 대권후보로 떠오르던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도 접근했다고 경향신문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으로 활동했던 ㄱ씨는 “2010년 3월 드루킹이 내게 박사모 모임에 참석해 박근혜 쪽에 줄을 댈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부탁했다”며 “드루킹의 부탁을 받아 경기도 부천에서 열린 박사모 모임에 참석했고, 정광용 박사모 회장에게 드루킹이 작성한 15페이지 분량의 서류를 전했다”고 경향신문에 말했다.

서류에는 박 전 대통령의 ‘사주풀이’가 빼곡히 적혀 있었다고 한다. ㄱ씨는 당시 김씨가 사주풀이를 전해주면서 ‘박근혜는 2012년 대선에서 반드시 대통령이 된다’며 ‘박근혜 쪽에 줄을 대놓으면 우리 쪽에 뭔가 떨어질 게 있으니 꼭 연결시켜 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류는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았다고 한다. 김씨는 ㄱ씨에게 ‘사주풀이 서류를 잘 전달했느냐’고 수차례 확인하기도 했다.

ㄱ씨는 “드루킹은 박근혜뿐만 아니라 통합진보당 쪽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며 “드루킹의 피는 진보 쪽이지만 자신의 입신을 위해서는 이념이고 뭐고 상관없이 이익만 있다면 어디에든 들러붙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