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9월 19일 19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9월 20일 01시 55분 KST

서울 중구의 한 생활치료센터에 마약류로 의심되는 흰색 가루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할 예정이다.

뉴스1, Getty Images
자료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생활치료센터에 마약류로 의심되는 물질이 배달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생활치료센터에서 확진자로 격리 중인 20대 A씨 앞으로 배달된 과자 상자에서 마약류로 의심되는 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는 센터 측이 전날 밤 들어온 물품을 검수하는 과정에서 발견됐으며, 당시 과자 상자는 뜯겨 있었고 안에는 과자 대신 흰색 가루 1g가량이 투명한 봉투에 담겨 있었다. 

해당 과자 상자는 전날 오후 11시 10분께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2명이 A씨에게 전달을 요청하며 두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할 예정”이라며 “상자를 두고 간 남성들의 신원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