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1일 16시 52분 KST

게임으로 운전 배운 대전 9살 초등생이 엄마 차 몰고 나가 저지른 일

운전한 거리는 모두 7km에 이른다.

뉴스1/대전지방경찰청

대전의 9살 초등학생이 엄마 승용차를 7㎞가량 운전하다가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초등학생은 ”인터넷과 게임에서 운전하는 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9살이라 형사책임에서 완전히 면제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1일 아침 8시12분께 대전 동구 한 아파트에서 초등학교 3학년 A(9)군이 엄마 몰래 엄마의 아반떼 승용차 키를 갖고 나온 뒤 지상 주차장에 있던 차에 시동을 걸었다. A군은 차를 몰고 동구청 지하주차장까지 갔다가 아파트로 돌아왔다. 그리고는 다시 차를 몰고 나가 인근 대형마트를 거쳐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돌아왔다. A군이 운전한 거리는 모두 7km에 이른다.

A군은 차를 몰며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1대, 동구청 지하주차장에서 7대, 마트 주변에서 1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1대 등 차량 10대를 들이받아 차량 일부를 파손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뉴스1은 전했다.  

A군 엄마는 A군이 차 키를 갖고 나간 것을 뒤늦게 확인하고 오전 9시께 ”아들이 학교에 간 줄 알았는데 승용차 키를 들고 나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군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과 게임에서 운전하는 법을 배웠다”며 ”동구청과 마트 등은 평소 엄마와 자주 다니던 길이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은 만 9살로 10살 이상 14살 미만인 촉법소년에도 속하지 않아 형사책임이 완전히 면제된다”며 ”파손된 차량의 보상 문제 등은 민사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