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31일 14시 47분 KST

남매 아빠 숨지게 한 '만취 역주행 벤츠' 운전자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피해자 안치된 병원은 유족 오열로 가득 찼다.

뉴스1

심야에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고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다 택시를 들이받아 사망 사고를 낸 20대 운전자가 경찰에서 ‘사고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택시 뒷자리에 타고 있던 승객 김아무개(38)씨가 현장에서 숨지고, 택시 기사 조아무개(54)씨도 중상을 입었다. 숨진 승객 김씨는 아홉살과 여섯살 남매의 아빠였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3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 운전 치사상) 및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노아무개(27·회사원)씨를 형사 입건했다.

노씨는 이날 0시36분께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양지터널 안 4차로 도로 2차로에서 역주행을 하다가 마주 오던 쏘나타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노씨는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76%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1

동아일보에 따르면, 노씨는 29일 저녁 경기도 수원시에서 술을 마신 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으로 차를 몰다가 덕평 나들목을 약 1km 앞둔 지점에서 갑자기 같은 도로 안에서 유턴했다. 약 3분30초 정차한 뒤 그대로 역주행을 시작한 노씨는 결국 5분여 뒤 터널 안에서 충돌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100km 가까운 속도였다.

골반 골절로 병원 치료 중인 노씨는 경찰에서 사고 상황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면서도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 기사를 부른 기억이 있다”라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 사고로 숨진 김씨는 SK하이닉스(경기 이천시) 직원으로, 외근 후 밤늦게 택시를 타고 거주지로 돌아오던 중이었다. 경남 지역에서 교사로 근무하는 아내의 남편이자, 두 남매의 아빠였다. 김씨의 주검이 안치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비보를 듣고 달려온 가족들의 오열로 가득 찼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경찰은 노씨가 자신의 거주지 주변 IC에서 미처 빠져나가지 못하자 차를 돌려 역주행하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