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6일 14시 31분 KST

드라마 촬영 현장에 부산 조폭 칠성파 행동대원이 난입한 이유

'라이프 온 마스' 현장에서 벌어졌다.

OCN

부산 칠성파 소속 조직폭력배가 드라마 촬영현장에 난입해 스텝과 매니저를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뉴스1에 따르면, 부산 서부경찰서는 업무방해와 폭행, 상해 등의 혐의로 칠성파 행동대원 A(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0시5분께 부산 서구의 한 식당에서 OCN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촬영 현장에 들어가 배우들에게 시비를 걸고 자신을 제지하는 매니저와 스텝들을 때려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출연 배우에게 접근하려다가 이를 말리는 매니저 1명의 신체 주요부위를 발로 걷어차고, 다른 매니저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 또 드라마 스텝의 얼굴을 머리로 들이받아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혔다. A씨는 촬영 현장 출입문 유리에 자신의 머리를 박아 피를 흘리면서 드라마 촬영을 중단시키는 등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의 난동이 이어지자 촬영팀은 결국 촬영을 접고 철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주변 CCTV를 분석해 범행 장면을 확인했으며, 병원에 실려간 A씨를 응급치료 뒤 소환해 범행 진술을 확보했다. A씨는 경찰에서 ”술에 취해 실수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뉴스1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TV에서 본 배우가 가까이 있자 ‘어 본 것 같은데’라고 말하며 촬영현장으로 들어가다가 시비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2018년에서 1988년으로 타임슬립한 경찰관 이야기를 그리는 복고 수사물이다. 1980년대 장면을 부산 원도심 일대에서 촬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