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6일 11시 03분 KST

"첩이 첩 꼴 못 본다더니": '펜트하우스' 김소연과 유진이 이번엔 엄기준 두고 상간 배틀을 벌인다

과연 유진은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할 수 있을까?

SBS
SBS '펜트하우스'

‘펜트하우스’ 유진과 김소연이 엄기준을 사이에 두고 격돌한다.

15일 SBS ‘펜트하우스’에서는 오윤희(유진)가 딸 배로나(김현수)의 갑작스런 자퇴 고집이 천서진(김소연) 때문이었음을 깨닫고 다시 한 번 복수에 나섰다.

앞서 배로나는 엄마 오윤희와 하윤철(윤종훈)의 불륜을 폭로하겠다는 하은별(최예빈)의 협박을 받고 천서진에게 청아예고 자퇴서를 제출했다.

뒤늦게 이를 알게 된 오윤희는 그렇게도 청아예고에 가고 싶다던 딸이 돌연 자퇴서를 내자 배로나에게 끈질기게 이유를 물었지만 대답은 돌아오지 않았다.

이후 심수련(이지아)에게 딸이 천서진 탓에 자신과 하윤철이 불륜 관계라는 오해를 하고 있다는 것을 듣게 된 오윤희. 그는 부모로서 배로나의 자퇴에 동의하겠다며 천서진을 불러냈다.

그러나 이 자리는 천서진의 아버지 천명수(정성모)에게 딸의 불륜과 이혼을 폭로하는 자리였다. 오윤희는 천서진이 이미 하윤철과 이혼했으며 천명수에게 청아재단 이사장 자리를 물려받을 때까지 이를 숨기고 있으며, 주단태와 부적절한 관계를 주변 사람들에게 들켰다는 사실까지 그의 입으로 말하게 만들었다.

오윤희는 천서진을 향해 ”넌 불륜남도 있구나. 진짜 사랑이라도 하나 보네. 상간녀 치고는 당돌하네”라고 하기도 했다.

이를 전부 듣던 천명수는 오히려 오윤희를 나무라며 자리를 떴지만, 딸을 향한 마음은 돌아선 터였다. 천명수는 천서진에게 주려던 청아재단 이사장 자리와 재산을 모두 뺏고 ”넌 이제 내 딸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천서진은 빗속에서 아버지의 바짓가랑이를 붙들고 ‘한 번만 기회를 달라’고 했지만 천명수는 완강했다. 결국 폭발한 천서진은 천명수와 몸싸움을 하다가 그를 죽음으로 몰고 갔다.

계단에서 굴러 떨어진 천명수가 도움을 요청하던 순간 천서진의 눈빛이 바뀌었다. 천서진은 청아재단 이사장을 동생에게 넘기겠다는 위임장을 아버지의 가방에서 빼들고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은 채 그 자리를 떴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아버지의 피가 묻은 손으로 피아노를 치는 천서진의 광기 어린 모습으로 15회는 막을 내렸다.

방송 말미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천명수의 죽음을 계기로 청아재단 이사장에 오르고 만 천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오윤희의 복수도 멈추지 않았다. 앞서 천서진에게 ‘주단태는 매력있는 남자’라고 했던 오윤희는 주단태에게 접근했다.

주단태와 오윤희가 데이트를 하듯 함께 술을 마시는 광경을 목격한 천서진은 분노하며 “네가 여기 왜 있냐, 감히 누구를 넘보냐”며 손을 올렸다.

그러나 오윤희는 자신의 뺨을 때리려던 천서진의 손을 잡고는 “첩이 첩 꼴 못 본다더니. 상간녀 주제에”라고 독설을 퍼부으며 긴장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특히 15회는 자식에게 불륜녀로 오해받은 엄마의 복잡한 심경과 그 원인 제공자에 대한 복수심을 표현한 오윤희 역의 유진과 천서진 캐릭터의 널을 뛰는 감정선을 탁월한 연기력으로 전달한 김소연이 돋보인 회차였다.

이날 방송 직후 오윤희가 천서진을 일컫던 ‘상간녀’라는 표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차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드라마를 향한 뜨거운 관심이 드러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