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1일 11시 43분 KST

방역당국이 시각 장애인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깜깜이 감염' 용어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깜깜이'는 차별적인 용어라는 문제제기가 있었다.

뉴스1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31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국내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앞으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깜깜이 감염’, ‘깜깜이 환자’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월31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깜깜이 감염’과 관련해서 시각 장애인분들께서 불편한 마음을 표현하시면서 개선을 요청해오셨다”라며 “저희도 그런 표현을 사용한 적이 있지만, 국민 의견을 받아서 그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자 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감염경로 불명’이나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라고 사용하고자 한다”며 양해를 구했다. 

정은경 본부장은 “일단 정확한 용어는 제 생각에 ‘감염경로 조사 중인 사례’라고 표현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근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에 감염 원인이나 경로를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를 ‘깜깜이 감염’,’깜깜이 환자’라고 표현해왔다. 

네이버 국어사전에 따르면 ‘깜깜이’는 ‘어떤 사실에 대해 전혀 모르고 하는 행위 또는 그런 행위를 하는 사람’이란 의미로 언론에서도 자주 사용된다. 그러나 이 용어가 시각 장애를 차별한다는 문제가 제기되면서 다른 용어로 대체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중대본의 발표 이후 소셜미디어에는 ‘깜깜이 감염’ 대신 ‘감염경로 불명’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자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