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0월 24일 18시 59분 KST

20대 대학생이 한부모 가정을 위해 써달라며 아르바이트로 모은 1년 치 대학 등록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편의점, 카페, 초밥집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Getty Images
자료 사진

인천에 사는 한 대학생이 한부모 가정을 위해 써달라며 아르바이트로 모은 1년 치 대학 등록금 1000만원을 쾌척했다.

24일 인천시 남동구에 따르면 인천에 사는 20대 A씨는 최근 자신이 다니는 교회를 통해 1000만원 상당의 후원금을 기부하며, 한부모 가정에서 생활하는 학생 30명에게 50만원씩 익명 후원을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A씨가 지난 8월 국가공무원 시험에 최종 합격하면서 대학 등록금에 대한 부담이 사라지자 기부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해당 금액을 마련하기 위해 편의점, 카페, 초밥집 등 다양한 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는 힘들게 모은 돈을 개인적으로 쓰지 않고, 기부하기로 결심한 이유로 사촌 동생을 꼽았다. 한부모 가정에서 자란 사촌동생을 떠올리며 비슷한 처지에 있는 이들을 돕기로 결심했던 것.

이에 인천 남동구는 A씨의 뜻에 따라 지난 12일 관내 20개 동마다 한부모 가정 1곳을 선별해 50만원씩 후원금을 전달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