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9월 28일 10시 48분 KST

트럼프는 대통령 취임 전까지 소득세를 상습적으로 내지 않았다 (뉴욕타임스)

트럼프는 다양한 수단을 동원해 세금 납부를 회피했다.

Joshua Roberts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년 9월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대통령 취임 전까지 15년 중 10년 동안 연방소득세를 단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7일(현지시각) 관련 자료를 입수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했던 2016년과 취임 첫 해(2017년)에 납부한 연방소득세는 각각 750달러, 약 88만원에 불과했다. 트럼프는 2016년 대선 당시 오랜 관례를 깨고 납세내역을 공개하지 않아 비판을 받았고, 수사를 위해 자금 기록을 확보하려는 검찰에 맞서 소송전을 벌여왔다.

트럼프는 2020 대선 첫 TV토론을 이틀 앞두고 나온 이 폭발적인 보도를 ”가짜뉴스”로 치부했다. 세금 내역이 ”공개될 것”이라고도 했다. 다만 그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SOPA Images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거유세를 마치고 전용기 편으로 떠나면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미들타운, 펜실베이니아주. 2020년 9월26일. 

 

NYT는 트럼프의 납세내역 20여년치의 기록을 확보해 분석한 결과 트럼프가 다양한 방식으로 세금 납부를 피했다고 보도했다.

가장 대표적으로는 벌어들인 것보다 많은 돈을 잃었다고 국세청에 신고해 세금 납부 의무를 면제받는 방식이 동원됐다. 가족 기업인 트럼프그룹(Trump Organization)에 소속된 500여개의 사업체들 중 이익이 난 사업체에서 발생한 소득세 납부 의무를 다른 사업체의 손실로 상쇄한 것이다. 

또 트럼프는 18년 동안 납부한 소득세 약 9500만달러(약 1115억원) 중 7290만달러(약 856억원)를 환급 받아냈는데, 국세청이 2011년에 그 적절성을 검토하고 나섰지만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라고 NYT는 전했다.

트럼프는 또 주택이나 전용기, 헤어스타일링 등의 개인 비용을 회사의 영업비용으로 처리하는 방식으로 세금을 피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ASSOCIATED PRES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 오랜 관례를 깨고 납세내역 공개를 거부했고, 수사를 위해 납세내역 확보에 나선 검찰에 맞서 소송전을 벌여왔다.

 

NYT는 트럼프가 ‘초대박‘을 쳤던 리얼리티쇼 ‘어프렌티스(2004)’의 수익금 절반을 배분 받은 덕분에 큰 돈을 벌었지만 시간이 흘러 관련 수익이 서서히 감소하고, 골프장과 리조트 등 상당수의 사업체들이 계속해서 손실을 기록하면서 2015년부터 자금 사정이 악화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트럼프는 트럼프타워 업무공간을 담보로 빌린 1억달러(약 1170억원), 국세청과의 분쟁에서 패할 경우 토해내야 할 환급액과 이자 등 약 1억달러, 개인적으로 지급보증을 했으며 상당수가 4년 내에 만기가 돌아오는 4억2100만달러(약 4940억원) 등을 갚아야 하는 상황이다.

트럼프그룹 측은 보도 내용 중 ”대부분은 부정확한 것으로 보인다”며 트럼프가 ”수억달러의 개인 세금”을 납부해왔다고 NYT에 밝혔다.

한편 NYT는 2016년 대선 때부터 꾸준히 트럼프의 자금 상황과 납세내역을 추적, 보도해왔다. 지난 대선 기간 동안 이 매체는 트럼프가 오랫동안 소득세 납부 의무를 회피해왔고, 막대한 세금감면 혜택을 받았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NYT는 지난해 탐사보도에서는 트럼프가 ‘성공한 사업가’라는 이미지로 스스로를 포장해왔던 것과는 달리 그동안 여러 차례의 사업 실패로 막대한 손실을 기록해왔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광고]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