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7일 11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6월 17일 11시 24분 KST

성관계 거부한다고 22살 어린 베트남인 아내를 폭행한 50대 남성에게 내려진 판결

피해자는 얼굴에 타박상과 혈종 상해를 입었다.

성관계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22살 어린 아내를 폭행한 5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3단독(진재경 판사)은 지난 10일, 아내를 때린 혐의(상해)를 받는 정모(56)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뉴스1
서울서부지법.

 

정씨는 지난해 6월, 자택에서 베트남 국적의 부인 A씨(34)가 성관계에 응하지 않는다며 턱 주위를 1회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얼굴에 타박상과 혈종 상해를 입었다.

재판부는 ”수사기관과 법정에서의 피해자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성 있으며, 사건 다음 날 피해자의 턱 부분에 생긴 선명한 멍 자국을 확인할 수 있다”라며 ”피해자 진술은 신빙성이 있고 피고인이 폭력을 행사해 상해를 가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