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29일 17시 59분 KST

신종 코로나로 타격 입은 여행업계 위해 정부가 국민들의 여행비용을 지원한다

9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여행업계의 회복을 위해 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최대 15만명의 국민이 여행상품 구매시 1인당 6만원까지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9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서울 종로구에서 ‘여행업 위기 극복 지원 정책’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정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문체부는 ‘국내여행 조기예약 할인상품 지원사업’을 통해 국내여행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9월 이후 국내여행 상품을 조기 예약하거나 선결제할 경우 정부가 최대 6만원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여행사가 10%를 할인해 줘 최대 30%를 할인받을 수 있는 정책이다. 여기에는 9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뉴스1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인천국제공항.

이 사업은 다음달 20일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문체부는 다음달 10일까지 사업에 참여할 여행사를 공모한다. 전국을 수도권·경상·전라·충청·강원·제주 6개 권역으로 나눠 전국 각지의 다양한 여행사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한다고 한다.

이밖에 문체부는 한국여행업협회 주관으로 9월부터 한 달 동안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전국 1만8000여개의 여행업체를 대상으로 한 종합실태조사를 실시하며, 실·휴직한 여행업계 종사가 8500명을 대상으로 직무역량 강화 교육도 진행할 방침이다.

뉴스1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인천국제공항.

여행업계는 코로나19에 직격타를 맞은 업종 중 하나다. 정부는 지난 3월부터 여행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며 최대 6개월 간 유급휴업 및 휴직수당의 최대 90%까지 지급하는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운영했으며, 지난 6월 말까지 정부에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한 여행사는 전국에 3700곳에 달한다.

이같은 상황에서 문체부는 국내여행 수요를 늘려 여행업계에 힘을 실어줄 방침이다. 최보근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뉴시스에 ”여행 수요 진작을 위한 8개 사업을 진행 중”이라며 ”하반기에 ‘여행 주간’을 또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