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06일 11시 37분 KST

"전 부인, 우리 부모님에게 살갑게 대하지 않아 이혼했다" 대리효도 바랐던 돌싱남은 결국 최종 선택을 받지 못했다 (돌싱글즈)

그럼 본인이 살갑게 대해드리면 되지.

MBN
돌싱글즈 김재열 

‘돌싱글즈’에서 박효정과 김재열이 결국 최종 커플로 성사되지 못했다.

5일 MBN ‘돌싱글즈’에서는 김재열이 ”계속 만남을 이어가고 싶다”며 만남을 선택한 것과 달리, 박효정은 김재열을 선택하지 않아 두 사람은 결국 최종 커플로 성사되지 못했다. 이별을 선택한 박효정은 그 이유에 대해 ”연인으로 발전할 만큼의 감정은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MBN
박효정-김재열 

이혼 4년차인 김재열은 앞선 방송에서 결혼 3개월 만에 이혼한 이유에 대해 ”가장 컸던 것은 부모님 문제였다”라며 전 부인이 자신의 부모님에게 비록 의무를 다하기는 했으나 살갑게 대하지 않아 이혼했다며 부모님에 대한 죄송함으로 폭풍 눈물을 흘린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김재열은 ”나를 건드는 건 참을 수 있었는데, (전 부인이) 우리 부모님께 ‘앞으로는 인사를 드리지 않겠더라’고 했다”고 밝혔고, 이를 들은 박효정은 ”근데 그 이야기가 나오게 된 배경은 뭐였느냐”고 핵심을 짚었다.  

MBN
김재열
MBN
김재열
MBN
김재열
MBN
김재열
MBN
박효정 
MBN
박효정 

이에 김재열은 ”제 아버지가 굉장히 무뚝뚝하다. 표현을 잘 못한다. 나는 그런 뜻이 아니라는 걸 아는데. 내가 너무 (우리 부모님께) 죄송하다. 우리 부모님께 살갑게 해줬으면 했는데 그게 안 됐었다”고 한동안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박효정은 곧바로 ”실례가 안 된다면 여쭤보고 싶은 게 있다. 말로만 듣기에는 그렇게까지 문제 될 일이 아닌 것 같은데, 전 부인이 시댁에 잘했으나 시댁이 잘 대해주지 못해서 전 부인이 화가 나신 것인가”라고 물었고, 김재열은 ”(시가에) 의무를 다하기는 했으나, 잘하지는 못 했다”라고 단호하게 답해 박효정의 말문을 잃게 만들었다.  

MBN
박효정
MBN
박효정 
MBN
김재열 

‘돌싱글즈’는 이혼 경험이 있는 이들의 리얼 연애를 다룬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