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31일 17시 40분 KST

정부가 의대생 '집단 응시 거부'로 하루 앞둔 의사 국가시험을 일주일 연기한다

이번 결정은 매우 예외적이다.

뉴스1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1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전공의단체 진료 거부 관련 브리핑를 하고 있다.

정부가 의사국가고시 실기시험을 일주일씩 순연하기로 결정했다. 의대정원 확대 정책 추진을 반대하는 의대생의 집단 응시거부로 다수 유급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단, 정부는 이번 연기 결정을 ‘매우 예외적’인 상황으로 규정하면서 일주일 후 시험 거부에는 추가 연기나 대책을 마련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31일 오후 전공의단체 진료거부 관련 브리핑에서 “정부는 의료계 건의를 수용해 의사국가시험을 일주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면서 “학생 다수의 미래가 불필요하게 훼손되고, 향후 병원의 진료역량과 국민들의 의료 이용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문제를 고려했다”고 밝혔다.

앞서 의료계에서는 의과대학 학장, 교수 등이 9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실기시험의 연기를 요청해왔다. 의대생들이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정책 추진 폐지를 요구하면 집단으로 시험 거부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의사국가고시에 포함된 실기시험에 응시하지 않으면 의대를 졸업해도 의사 면허를 받을 수 없다. 다음해에 다시 응시해 의사면허를 취득할 수 있지만, 각 병원에서는 한 해에 받는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 인력에 공백이 발생한다.

의대·의전원협회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산 등을 이유로 공식적인 시험 일정의 연기를 요구하기도 했다. 의대의전원협회는 실기시험을 평가하는 교수가 병원에서 대부분 진료를 담당하고 있는 임상의인 만큼 시험장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경우 의료 체계 붕괴를 가속화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우선 이러한 건의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당초 시험 거부 의사를 밝힌 의대생에게 개별로 연락하고, 개인 응시 의사를 재확인해 시험을 치른다는 계획이었으나, 시험일 하루를 앞두고 연락이 닿지 않는 학생이 적지 않아 급선회했다.

김강립 차관은 “(앞으로) 시험은 예정대로 진행돼야 한다”면서 “이번 결정은 매우 예외적인 결정으로 코로나19 과정에서도 다른 여러 국가시험들이 예정대로 진행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결정으로 실기시험은 시험일로부터 일주일씩 순연된다. 9월 1일 응시 예정인 학생은 9월 8일 시험을 치르고 9월 2일과 3일 등 이후 7일까지 각 날짜에 시험을 신청한 응시생들은 각자 응시일로부터 일주일 후에 시험을 볼 수 있다.

김강립 차관은 “시험에 응시하기로 한 학생들께 진심 어린 양해를 부탁한다”며 “의대생들의 합리적인 선택을 기대한다. 의과대학의 여러 학장님들과 원로들께서도 이들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