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30일 15시 05분 KST

전공의 무기한 파업 강행 의사에 보건복지부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복지부가 국민에게 대신 사과했다.

뉴스1
자료사진

전공의들이 공공의대 설립을 통한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 정책에 반발하며 진행 중인 파업을 무기한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이해 불가”라는 반응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30일 ”모든 전공의는 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지침에 따라 단체행동을 지속한다”고 밝혔다.

앞서 29일 대전협은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가 참여한 회의에서 집단 휴진 지속 여부를 표결했다.

첫 투표에서는 참여 인원 193명 중 96명이 파업 지속 의사를 밝혔지만 과반수인 97표를 넘지 못해 부결됐다. 이어진 재표결에서 186명 가운데 134명이 파업에 찬성하며 결국 무기한 집단 휴진이 결정됐다.

이날 비대위에서는 앞으로 7일간 박지현 비대위원장에게 최종 결정 권한을 위임하는 안건도 승인됐다.

복지부는 ”대전협의 집단 휴진 지속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견디고 계신 국민들께 또다른 걱정과 불편을 끼쳐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1차 투표에서 파업 지속 추진이 부결된 투표 결과를 뒤집기까지 해 집단휴진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전공의 단체의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해 고려하지 않은, 정당하지 않은 결정”이라고 밝혔다.

또 ”지금이라도 집단 휴진이 아닌 정부와의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선택을 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며 ”의료현장으로 즉시 복귀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