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9일 13시 10분 KST

응급실 환자 사망 과정 촬영해 유튜브에 올린 의사가 "교육용"이라고 해명하며 한 말

의료 윤리 위반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유튜브 캡처
ER 스토리[응급실 일인칭 브이로그]에 게시된 환자 임종 장면을 담은 브이로그 영상의 한 모습. 의사라고 밝힌 영상 촬영자가 위급환자에게 심페소생술을 하던 중 옆의 동료 의료진에게 "안되실 것 같아. 그치?"라고 말하고 있는 장면

한 의료진이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가 사망에 이르는 과정을 촬영한 영상을 유튜브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논란이 이어지자 해당 의료진 A씨는 ”교육 목적으로 촬영했다”고 해명했지만, 의료 윤리 위반이라는 비판이 거세다.

최근 A씨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ER story[응급실 일인칭 브이로그]‘에 올라온 일부 영상이 문제가 됐다. 그가 지난 15일 ‘외상환자의 심폐소생술’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영상에는 교통사고를 당해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기관삽관을 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환자의 옷이 벗겨지기도 했다. 심폐소생술에도 환자 맥박이 정상적으로 돌아오지 않자, ”안타깝지만 안 되실 것 같다”, ”익스파이어(사망선고)할게요”라고 발언하는 모습도 나왔다.

이외에도 ‘항문에 이물질이 들어간 환자를 치료하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나오는 영상 등을 올려 문제가 됐다. A씨는 유튜브 채널 소개란을 통해 “질병의 진단과 치료 과정을 좀 더 사실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의료인은 물론 일반인에게도 좀 더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설명했으나, 영상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해당 채널 자체를 아예 삭제했다.

A씨는 한 대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로 알려졌다. 그는 논란과 관련해 이데일리 인터뷰에서 ”질병과 관련된 부분은 교육용으로 쓸 수 있을 것 같아서 영상을 조촐하게 만들어 봤는데 (오늘) 바로 내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영상에 나온) 환자들에게 죄송하다. 지금도 (병원) 원장님 뵙고 소명하러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영상에 등장하는 환자 및 보호자의 동의를 받았는지에 대해선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의료계에선 동의 여부와 상관없이 이러한 영상을 인터넷에 올리는 행위 자체가 의료 윤리 위반이라는 입장이다. 정용욱 아주대병원 응급의학과 촉탁의는 “(영상에 등장한)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 그리고 병원 관계자 모두에게 동의받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지만, 동의를 구해서도 안 되는 일”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법적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신현호 의료법 전문 변호사는 조선비즈와의 인터뷰에서 ”임종 모습 등을 환자의 동의 없이 유튜브로 불특정 다수에게 보여주는 것은 비밀유지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정서적 문제가 있음은 물론 법적으로도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