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4일 17시 12분 KST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정부-의협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의협 간 합의에 대해 절차와 내용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1
(자료사진) 대구 중구 삼덕동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지로 향하고 있다. 2020.9.4

전공의들이 민주당과 대한의사협회간의 집단행동 중단 합의에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을 냈다.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오후 3시 비대위 인스타그램 계정 ’2020 젊은의사 단체행동’에서 대전협 입장을 밝히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민주당과 의협의 합의에 절차적 문제점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와 의협은 이날 오전 4시까지 이어진 밤샘 마라톤 협상에서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여당과 의협도 정부와 별도의 협상을 통해 5개 항의 합의문을 도출했다.

정부는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추진 등 현재 진행 중인 의료 정책을 일단 중단하고, 코로나19가 안정화된 뒤 의협과 함께 구성한 의정협의체에서 이를 논의하기로 했다.

전공의 반발로 두 차례 연기된 정부와 의협 간 합의문 서명식은 이날 오후 2시51분쯤 장소를 옮겨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집단휴진을 중단하고 의대정원 확대 등의 의료정책을 협의하는 의정협의체를 구성하는 내용의 합의문에 서명한 후 합의문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9.4

이 자리에서 최대집 의협 회장은 ”빠른 시일 내 젊은 의사들과 대화의 장을 마련해 부족한 점이 없는지 검토하겠다”며 의사들이 진료 현장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젊은 의사들의 입장은 최 회장의 바람과는 다소 차이가 있어 보인다. 대전협 비대위 측은 의협과 민주당의 최종 합의안이 발표되기 전에 전공의, 전임의, 의대생 단체들에 전달되지 않았다며 자신들의 입장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합의안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의협의 단체행동 중단 결정을 따를 수 없다며 향후 집단행동의 여부는 자신들의 결정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