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8일 08시 13분 KST

도경완의 유튜버 데뷔 영상은 아내 장윤정에게 여행 허락받는 내용이다 (영상)

유튜브 채널명은 '도장TV'다.

인스타그램
도경완-장윤정 부부

KBS를 퇴사한 아나운서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에게 여행 허락받는 영상을 올리며 유튜버로 거듭났다. 

27일 도경완 유튜브 채널 ‘도장TV’에는 첫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아내 장윤정과 집에서 샤부샤부를 먹으며 유튜브 허락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도경완이 “회사를 그만둬도 이렇게 맛있는 걸 해주네”라고 하자 장윤정은 “자기 근데 요즘 한숨을 너무 많이 쉬어서 좀 그렇다. 한숨 많이 쉬는 거 알아?”라고 걱정스레 말했다. 

“이해해줄 필요가 있다”는 도경완 말에 장윤정은 “이해해주니까 가만히 있는 거다. 뭐하러 한숨을 쉬냐. 안 좋은 상황이 아니다. 좋게 잘하고 선택을 한 건데”라고 남편을 위로했다.

Youtube
‘도장TV’ 영상 캡처

 

도경완은 “유튜브를 하긴 할 거다. 내가 하고 싶었던 콘텐츠와 그냥 사람 만나고, 새로 산 거 찍고 싶다”며 “첫 콘텐츠는 생각했는데 자기가 안 좋아할 거 같다”고 입을 열었다. “잘할 수 있는 분야로 접근하는 게 나을 거 같다”고 밝힌 도경완은 2008년 12월 24일 KBS 아나운서 합격 후 홀로 통영으로 국내 여행을 갔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통영 소매물도가 너무 좋았다. 거기서 앞으로 어떤 아나운서가 되겠다. 결의를 다지고 왔다”며 “얼마 전에 퇴직 증명서를 뗐는데 2009년 2월부터 2021년 2월까지 만으로 12년을 꽉 채웠더라. 그때랑 지금이랑 띠동갑이다”라고 전했다. 유튜브 시작 기념으로 다시 그곳을 다녀와 결의를 다지겠다는 뜻을 밝힌 것. 

Youtube
‘도장TV’ 영상 캡처

 

그러면서 “첫 직장을 그만두니 우울감과 상실감이 생각보다 크다. 나도 불혹이지 않냐. 앞으로 12년을 열심히 하고 싶다. 그래서 내 첫 유튜브 콘텐츠를 거기로 가는 게 어떨까 싶다”며 “3박 정도 다녀오겠다”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장윤정은 “혼자 애를 보고 일을 하라고? 계획 다 끝내고 나한테 말하는 거 아니냐”며 “진짜 좋겠다. 자기야 ‘나 여행 좀 다녀올게’ 하면 보내줄 수 있냐”고 부러워했다. 도경완은 “자기가 원하면 나는 어디든지 보낼 수 있다”고 응수했다. 

장윤정은 “내가 가지 말라 해도 자기는 갔을 거다. 갔다 와서 한숨 쉬지 마라. 자기는 뭔가 해야겠다면 해야겠다는 사람”이라며 쿨하게 허락했다. 이에 도경완은 “맞다. 내가 최근에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게 ‘이 여자와 결혼해야겠다’ 한 거다”라고 주접 멘트를 남겼다. 

 

한편 도경완은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디어!!! 도플갱어 가족의 유튜브 채널이 열렸습니다!!”라며 유튜브 채널을 홍보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